부산국제사진제 / Busan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최치권 CHOI chikwon The Origin. vol.01 

태초太初에 만물은 불안하다. 판단이 필요한 순간, 두려움은 인간을 불안하게 한다. 그 불편함이 전하는 존재의 과정은 하나하나 사건의 표시表示이자 기원起原의 상징이 된다. 

인간이 삶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는 이유는 그만큼 삶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그런 두려움이 없으면 삶은 오히려 삭막한 전쟁터로 변한다. 그래서 삶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버리기 위해 우리는 행동해야만 한다. 침묵은 죽음과 다름없기 때문이다. 

나는 카메라와 사진의 방식으로, 즉 예술 작품을 통해 분노를 표출 한다. 사진이 보여주는 사실은 원인의 원인이 되고 그로부터 모든 커뮤니케이션을 기대한다. 거리의 사람들과 이미지들을 찍고 그 이미지에 현대 사회의 병리적 풍경과 심리적인 불안정을 상상하여 이미지를 왜곡시킨다. 그리고 그런 모습을 자기반성과 더불어 우리 사회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기원의 단서로 활용한다. 

All things are insecure in the beginning. At the moment of requiring judgment, a fear makes a human being uneasy. The process of existence that the inconvenience delivers is the token of a case one by one and becomes the symbol of origin. 

A reason that a human being feels a fear of life is because of loving life that much. If there is no such dread, life rather changes into dreary battlefield. Thus, we need to act in order to throw off a fear of life. That is because silence is no better than death. 

I express anger with a method of camera and photo, namely, through a work of art. A fact that a photo shows becomes the cause of the cause. And it leads to expecting all communications. Images are taken with people on the street. The image is distorted by which the image is imagined pathological view and psychological instability. And such image is utilized as a clue of the origin, which looks critically at our society, along with self-reflection.  


기간 : 2018. 08. 11.(토) ~ 09. 02.(일)

장소 : 부산문화회관, 부산디자인센터 

전시장 오시는 길   



사진위주 류가헌 사진책전시지원37. 최치권사진전 ‘Choi Chi-Kwon’ Personal Exhibition

6월에 출간되는 ‘Hello, Democracy’ 사진집 소개와 함께 여러분을 전시에 초대합니다. 

사진집과 작품에 나오는 모든 사실적인 이미지는 사실적인 그것이 아니다. ‘그것은 바로 당신만이 생각할 수 있는 그것이다.’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특히, 이번 작업은 여러분들께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민주주의 이미지에 대해 제가 생각한 메시지의 발상과 표현을 전합니다. 

● 최치권 사진전 <Hello, Democracy/민주주의, 안녕하십니까> 

● 전시일정 : 2018. 6. 5(화) - 6. 17(일) 

● 출판기념 오프닝 : 2018. 6. 9(토) 오후 4시 

● 전시장소 : 사진위주 류가헌 / 서울시 종로구 청운동 113-3(자하문로 106) 

● 관람시간 : 화요일-일요일 11:00am-18:00pm, 월요일 휴관 

문        의 : Tel. 02)720-2010, E-mail. [email protected] 

전시장에 꼭 오셔서 작품과 여러분의 생각을 만나보시기를 바랍니다!^^
이번 전시회 못지않게 ‘Hello, Democracy’ 사진집에 많은 열정과 공을 들였습니다.
제 개인적 생각으로 표현된 사진집, 우리가 함께 생각해볼만한 뜻있는 책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PHOTO BOOK : Hello, Democracy / 민주주의, 안녕하십니까 

출판사 : 류가헌북스 

ISBN 979-11-87308-07-2 03660 

페이지 : 168p 

판매가 : 36,000원

‘왜곡’을 통해 드러낸 진실 혹은 거짓
- 최치권 사진전 <민주주의, 안녕하십니까?> 6월 5일부터 류가헌

너무 예술적이어서, 피사체의 시선이 사진가를 의식해서, 예기치 못한 장면이어서, 초현실적이어서. 이것은 1930년대 미국농업안정국(FSA)이 미국 농촌의 현실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사진에 펀치로 구멍을 뚫어서 폐기할 때의 이유들이다. 이 ‘펀치 사진’들은 객관성과 진실성을 담보한다고 믿는 사진에 선택과 배제의 권력이 작용함으로써, 결국 우리가 보는 사진이 주관적이고 비객관적인 사진이라는 사실을 인지시켜주었다.
  

사진가 최치권의 신작 <Hello, Democracy / 민주주의, 안녕하십니까?> 사진 대부분은, 이미 이렇게 주관적으로 배제되거나 선택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객관성과 진실성을 지니고 있다고 믿어지는 다큐멘터리 혹은 포토저널리즘 사진에 대해 다시금 사진가가 주관적인 왜곡을 가한 사진이다.
  

그렇다고 현대의 기술인 포토샵 등을 이용해 사진을 변형하는 방식은 아니다. 신문의 보도사진들을 관찰하고 그것들을 재해석해서 다시 촬영하였으니, 엄밀하게 분류하자면 ‘스트레이트사진’의 형식에 속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사체들은 ‘시각언어’로서 원래 보도사진이 드러내고자 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언어를 구사한다. 때로는 본디 보도사진이 전달하고자 했던 언어와 정 반대어를 쏟아내기도 하고, 의도한 이미지보다 더 강하게 메시지를 압축해 내보인다. 또는 은폐와 착오로 잘 드러나지 않는 어떤 진실이, 심하게 뒤틀리고 일그러진 이미지 사이에서 제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사진가 황규태는 자신이 찍은 스트레이트 사진을 수십년이 지나 ‘확대’의 방식으로 재해석함으로써 촬영 당시 원본과는 전혀 다른 <BLOW UP> 시리즈를 탄생시켰다. 방법적으로는 지극히 단순한 이 기법이 사진가 황규태의 감성과 만나 ‘황규태식’으로 특화되며 사진의 표현 영역을 확장하였다면, 최치권의 재해석 역시 같은 경로를 따른다. 기존 보도사진의 재촬영이라는 단순한 접근방식이 최치권의 의식과 예리한 정치 감각을 만나 ‘최치권식’ 사진세계를 펼쳐 보이는 것이다.
  

지난 2017년 봄 대통령 선거 당시 보도사진 또는 선거포스터들이 재해석의 ‘원재료’로 쓰였다면, 유권자로서 시민들의 모습과 선거를 앞둔 거리의 일상적인 풍경들은 최치권이 기록하듯이 스트레이트로 찍은 사진들이다. 그러나 이 사진들 역시 피사체를 바라보는 각도에 따라, 피사체 앞에 가로놓인 사물들의 배치에 따라 찍는 순간 사진가의 해석이 더해졌다. 근엄해야할 인물의 얼굴이 희화화되기도 하고, 낯익은 풍경이 낯설어지면서 풍자와 아이러니로 뒤바뀐다. 

지리적 윤곽을 뜻하는 ‘전도’라는 단어를 빌어서 공간이 아닌 시간, 정치라는 비물질, 그리고 이 시대 대중의 심리까지를 사진에 담아냈던 첫 작업 <대한민국전도>에 이어, 최치권은 꾸준히 국가와 사회, 국가과 국민을 맥락으로 한 사진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말한다. “예술가들은 다른 방식으로, 즉 작품을 통해 분노를 표출한다.”라고. 

<류가헌 관장 / 박미경>


최치권 / 사진가의 노트 

국민에게 

이 사진의 이야기가 ‘공익 캠페인’처럼 익숙할지는 모르겠지만,
국가의 진정한 보살핌을 받으며 주체적 삶을 잘 살고 있는지 묻고 싶은 일종의 반문이다. 

당신은 유권자였던 적이 있었던가?
그의 정치 목표가 국민이 원하는 것과 일치하는 정치인.
대개는 그런 정치인이 스스로 잘 나타나지 않을 것 같다.
혹시 있어도 결국, 권력 앞에서 스스로 국민 반대편에 있고 싶은 것은 아닐까? 

그들은 국민을 존중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당신은 존중받았는가?
보수와 진보로 나누고 여권과 야권이 대결을 펼치는 민주주의의 정치,
마치 쇼처럼 항상 극적인 것을 좋아한다.
게다가 치열하게 싸우는데 사실, 그들은 싸우지 않는다.  

“자유민주주의냐? 민주주의냐?”누구의 말이 맞는지 따지는 것이 우리의 뜻은 아니다. “민주주의는 그런 거다.” 

21세기 초반의 대한민국에서 민주주의를 묻는다. 

주권자를 위한 선거는 용기와 희망만으로 충분한가? 


Dear my people 

You might be fairly familiar with the theme of this picture as you are with a public service advertisement.
This is like a cross-question to make sure whether you are guaranteed well-being and an independent life under the great care of the government. 

Have you ever been a voter?
A politician whose political goal corresponds exactly with what the people are hoping for.
It seems like this kind of politicians do not exist.
Even if they do, aren’t they just hoping to stay against the people? 

They always say they do respect the people. But, do you feel sincerely respected?
The democratic politics where the conservatives and the progressives are separated, an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in ongoing conflicts
like actors on a stage is in favor of something dramatic.
Furthermore, fiercely fighting, but actually they are not. 

Fighting over who is right “liberal democracy” or “democracy” is not what we are intended to do.
“Democracy seems to be what it is now” 

In the early 21th century, questioning democracy in South Korea 

Is the election for sovereigns enough just with courage and hope?

최치권(崔致權 / Choi Chi Kwon) 

연락처 

- Web site : www.chikwonchoi.com
- E-mail : [email protected]om
- Phone : 010-8771-6048 

현직 

서일대학교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교수 / 사진가
한국디지털아티스트협회 회장

주요 개인전 

- 2007 : ‘The Time Odyssey’, Space D9 Gallery, 뉴욕/미국
- 2016 : ‘The Map of Korea’, Space 9, 서울/대한민국
- 2016 : ‘The Map of Korea’, 울산 ‘가기’ Gallery, 울산/대한민국 

주요 그룹전 

- 2015 : 누군가의 어떤 여행, SAMS 아트센터(서울), Gallery 52(부산). 

- 2015 : ‘신들이 사는 곳-신선거’초대전, DPPA(서울), 체스아트센터(부산), 중국문화센터 갤러리(서울). 

- 2015 : International Photography - Light, Nature & Human, Fukuoka Asian Art Museum , 후쿠오카 / 일본 

- 2015 : 2회 수원국제사진축제, 사진가의 길, 수원 / 대한민국 

- 2016 : P&I Photo & Travel 2016 Artist Group, COXE 1F, B mall, 서울 / 대한민국 

- 2016 : 3회 수원국제사진축제, 이주, 끝없는 여정, 수원 / 대한민국 

- 2017 : 서울사진축제 2017,  ‘성찰의 공동체: 국가, 개인 그리고 우리’ 본전시, 북서울시립미술관, 서울 / 대한민국 

주요 출판 

- 2014 : 단체사진집, ‘거울유희’ 출판 

- 2015 : 단체사진집, ‘신들이 사는 곳, 신선거’ 출판 

- 2015 : 단체사진집, ‘부산의 건축물’ 출판 

- 2016 : 단체사진집, ‘부산의 워터프론트’ 출판 

- 2016 : 개인사진집, ‘대한민국전도’ 출판 

주요 사진상 수상 

- 2016 : Black & White Contest Spotlight Winner 

- 2017 : Black & White Contest Excellence Winner 

- 2017 : Silvershotz Photography Magazine March edition, Portfolio 

- 2017 : International Photography Awards One-Shot : Climate Change Professional _ Honorable Mention Winner 

- 2017 : PRIX DE LA PHOTOGRAPHIE PARIS, PX3 2017 COMPETITION AWARDS First Prize Winner 

- 2017 : First Annual Lucie Photo Book Prize Finalists. Traditional Prize _ Proposal  

Using Format